궁궐답사

시간을 넘어 역사속으로 공간을 넘어 한양속으로

HOME > 궁궐답사 > 창경궁

창경궁

창경궁은 성종14년(1483)에 세조비 정희왕후, 예종비 안순왕후, 덕종비(추존왕) 소혜왕후 등 세분의 대비를 모시기 위해, 세종에게 왕위를 넘긴 상왕 태종이 머물던 옛 수강궁터에 창건한 궁궐입니다.
창경궁은 창덕궁과 합해 동궐이라는 하나의 궁역을 형성하면서, 독립적인 궁궐의 역할을 함과 동시에 창덕궁의 부족한 주거공간을 보충해주는 역할을 하였습니다.

선조25년(1592) 임진왜란으로 모든 전각이 소실되었고, 광해군8년(1616)에 중건되었습니다.
그러나 인조2년(1624) 이괄의 난과 순조30년(1830) 대화재로 인하여 내전이 소실되었습니다. 화재에서 살아남은 명정전, 명정문, 홍화문은 궁궐건축물중 현존 가장 오래된 건물로 17세기 조선시대 궁궐건축 양식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창경궁에는 왕실여성들의 보이지 않는 암투와 아비가 아들을 죽인 조선왕조 최대의 비극이었던 사도세자의 죽음이 이곳에서 벌어졌습니다.
한편 왕실여성의 규약을 적은 ‘내훈’을 썼던 인수대비, 숙종조 극단의 정쟁속에서 인현왕후의 삶을 적은 ‘인현왕후전’ 그리고 정조의 생모인 혜경궁 홍씨가 자신의 파란만장한 인생을 적은 ‘한중록’ 등 궁궐여성의 문학작품이 탄생하는 등 대체적으로 정치를 벗어난 편안한 공간이었습니다.

일제강점기 창덕궁에 유폐시킨 순종을 위로한다는 명분으로 동물원과 식물원을 조성하여 신성한 궁궐의 위상을 격하시켰으며, 해방 후에도 그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다가 1983년 서울대공원으로 동물들을 이전한 후 복원공사를 통해 지금에 이르고 있습니다.
한편 최근 상시 야간개방으로 많은 관람객들이 찾고 있는 인기 궁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