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궐답사

시간을 넘어 역사속으로 공간을 넘어 한양속으로

HOME > 궁궐답사 > 창덕궁

창덕궁

창덕궁은 백악산 응봉자락에 자리 잡고 있는 조선의 궁궐입니다.
1405년(태종5) 경복궁의 예비용 궁궐인 이궁으로 지어진 창덕궁은 이웃한 창경궁과 합해 동궐이라 부르며 서로 다른 별개의 용도로 사용되었으나, 하나의 궁역을 이루고 있습니다.
1592년(선조25) 임진왜란으로 모든 궁궐이 소실되고 광해군 때에 다시 중건된 이후 경복궁을 중건하기 전까지 조선의 중심 궁궐인 법궁의 역할을 하였습니다.
따라서 조선의 궁궐중 가장 오랜 기간동안 임금들이 거처했던 궁궐입니다 .

선왕의 승하직후 국상중에 치루는 국왕의 즉위식, 튼실한 대군을 생산하기 위한 왕비의 간택 그리고 차세대 권력인 세자의 교육 그 외 왕실사람들과 궁궐에 상주 또는 출입을 하는 궁궐사람들의 생활문화를 엿볼 수 있습니다.

경복궁은 좌우대칭의 일직선상으로 배치된 건축물이 왕의 권위를 상징한다면, 창덕궁은 지형에 따라 건물을 배치하여 궁궐건축의 비정형적 조형미를 대표하고 있습니다.
특히 각 권역마다 정자, 연못, 괴석이 어우러진 왕실의 후원은 유명합니다.
따라서 현존하는 궁궐중 그 원형이 가장 잘 보존되어 있는 창덕궁은 자연과의 조화로운 배치와 정서가 담겨있는 점에서 조선의 궁궐중 유일하게 유네스코세계유산으로 등록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