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궐답사

시간을 넘어 역사속으로 공간을 넘어 한양속으로

HOME > 궁궐답사 > 경복궁

경복궁

경복궁은 존재할 때나 존재하지 않을 때도 조선왕조 제일의 영원한 법궁입니다.
북으로 백악산을 기대어 자리 잡았고, 정문인 광화문 앞으로는 넓은 육조대로가 펼쳐져 있습니다.
1395년 태조 이성계가 창건후, 1592년 임진왜란으로 불타 없어져 빈 공간으로 남아 있다가 조선왕조의 건국정신에 따라 1867년 흥선대원군의 주도로 중건된 경복궁은 500여 동의 건물들이 미로같이 빼곡히 들어선 웅장한 모습이었습니다.

전조후침(앞에는 국정을 논하는 조정, 뒤에는 왕실의 생활공간)과 공식공간 - 정무공간 - 왕실공간에 따른 삼문삼조(흥례문-사정문-향오문)형식 등 건축물의 배치를 궁궐영건 원칙에 충실히 따르고 있는 것이 경복궁의 특징입니다.

궁궐 안에는 정무시설로 신하와 국정을 논하는 사정전과 관리들의 정무시설인 궐내각사가 있습니다.
왕실들의 생활공간으로 국왕의 강녕전, 왕비의 교태전, 세자의 동궁, 왕대비의 자경전이 있습니다.
휴식공간으로는 신하들과 함께 어울린 경회루와 왕실전용 후원인 향원정 등으로 조성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일제강점기에는 조선의 랜드마크를 지우고자 치밀한 계획 아래 철저하게 훼철되었습니다.
많은 전각들이 사라지고 그 자리엔 총독부 통치의 홍보장인 공진회, 박람회장으로 바뀌게 되었습니다.
늦었지만 1990년 이후 경복궁 제자리 찾기에 따라 차근차근 옛 모습으로 복원되어 가고 있습니다.

광화문 - 흥례문 - 근정문 - 근정전 - 사정전 - 강녕전 - 교태전을 잇는 중심축은 궁궐의 핵심공간이며, 기하학적 질서에 따라 대칭적으로 건축되어 변화와 통일의 아름다움을 함께 갖추었습니다.
조선의 으뜸 궁궐인 경복궁에서 격조 높고 품격 있는 궁궐건축의 진수를 맛 보실 수 있습니다.